본문바로가기

정보광장

전문가 컬럼

컬럼의 자료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인용시 출처를 반드시 명기하시기 바랍니다.

[남재우 칼럼] 관자(管子)의 사유론(四維論)

등록일 2023-09-04 18:01:44 조회수 562

관중(管仲)(?~BC645)은 춘추전국시대 제(齊)나라의 재상으로 유명한 사상가이며 정치가다. 관중은 포숙(鮑叔)과의 두터운 우정으로 후세에 널리 전해지고 있는 관포지교(管鮑之交)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이백(李伯)과 함께 중국의 양대 시성(詩聖)으로 불리는 두보(杜甫)도 관중과 포숙의 우정을 기리는 빈교행(貧交行)이란 시를 남기고 있다. 관자(管子)는 관중을 높여 부르는 이름이다.

 

2천년도 더 전의 중국 정치인을 새삼스레 이 글에 불러들인 것은 그의 생각과 행동이 현세에 주는 시사도 작지 않을 것으로 보여 지기 때문이다. 관자는 그의 사유론(四維論)에서 정치의 요체는 백성을 부유하게 하고, 백성을 가르치며 신명(神明)을 공경하도록 하는 일인데 그중에서도 백성을 부유(잘 먹고 잘 사는)하게 하는 일이 으뜸이라 주장했다. 그리고 국가를 유지하는 기본 요소는 예(禮)·의(義)·염(廉)·치(恥)라 하였다. 이를 4유라 한다.

 

그는 국가라는 큰 광주리의 네 귀퉁이를 굵은 동아줄로 하늘에 매달아 놓고 그 광주리 속에서 국민과 지도자들이 예(禮)·의(義)·염(廉)·치(恥)를 지킴으로써 안정적인 생활을 누리게 된다고 말하고 만약 광주리 안의 사람들이 이런 기본 요소를 어기게 되면 광주리를 매단 동아줄이 차례로 끊어져 국가가 패망하고 만다는 것이다. 

 

첫째, 예(禮)의 동아줄이 끊어지면 국가가 기울어지게 되고, 둘째, 의(義)의 동아줄이 끊어지면 나라가 위태롭게 되고, 셋째, 염(廉, 청렴)의 동아줄이 끊어지면 나라가 전복하게 되고, 넷째, 치(恥, 수치)의 동아줄이 끊어지면 추락하여 망해버린다는 뜻이다. 

 

북송(北宋)의 정치가이자 문학가인 구양수(歐陽脩, AD1072 – 1107)도 비슷한 취지의 말을 했다. “禮義廉恥 國之四維(예의염치 국지사유), 四維不張 國乃滅亡(사유불장 국내멸망)”이라 하였다. 즉 국가를 유지하기 위한 네 가지 기본 요소인 예의염치가 지켜지지 않으면 그 나라는 멸망한다는 것이다.

 

관자가 말한 4유(四維), 즉 나라가 제대로 굴러가게 하는 4가지 원칙인 예의염치(禮義廉恥)를 지금의 기업에 적용하면 지속가능경영에 해당한다 할 수 있다. 그 중, 청렴(淸廉)은 ‘성품과 행실이 고결하고 탐욕이 없음’을 의미한다. 공직자는 말할 것도 없고 기업주나 종업원도 국가나 사회의 이익을 위해 청렴 의무를 다해야 한다. 기업이 주주만을 위한 다는 생각은 이미 옛날 이야기다. 주주는 물론 종업원을 비롯하여 사회 전체의 이익에 봉사해야 하는 존재다. 따라서 기업이나 종업원은 반드시 청렴의무를 다해야 한다.

 

정부는 2002년부터 매년 공무원 및 공공기관에 대해 청렴도 조사를 시행해오고 있다. 자체적인 평가(내부청렴도)와 외부 이해관계자의 평가(외부청렴도)를 통해 기관의 청렴도 수준이 매겨진다. 이렇게 공직사회에서는 20년이 넘도록 시행해 오며 자리 잡은 조직의 청렴에 대한 내·외부의 진단이 이제 기업사회에까지 확산되길 바란다.

   

 

 

2023.08.31.
한국기업윤리경영연구원 회장 남재우

목록

WHY케이휘슬인가?

케이휘슬은 비영리단체인 사단법인 한국기업윤리경영연구원이 투명한 사회를 바라는 노력의 산물입니다.

  • 박사급 자문단의 자문과 연구원의 오랜 노하우에 의해 개발된 특허기술로 케이휘슬은 운영됩니다.

케이휘슬 플랫폼의 핵심은 완벽한 익명성 보장입니다. 2중의 방화벽과 평문 암호화 기술(256비트 이상)을 통해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최고의 컴플라이언스 플랫폼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TOP

케이레터 신청하기

케이레터 신청하기

이름

이메일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 동의서(선택)

- 수집 및 이용 목적 : 케이휘슬 뉴스레터 정기구독
- 수집항목 : 이름, 이메일
- 보유기간 : 신청자의 해지 요청시까지
- 동의거부권리 : 동의 거부 권리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을 원하지 않을 경우 전화 또는 이메일을 통해 수신을 거부할 수 있으며, 수신 거부 시 발송을 중단합니다.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따라 위 각호 사항을 고지받고 개인정보 처리에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