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보광장

News Top 3

제목 [조선일보(20200716)] "부장님, 1년 지나도 직장내 괴롭힘 똑같아요"
등록일 2020-08-06 16:16:35 조회수 146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6/2020071600204.html?utm_source=naver&utm_medium...

금지법 시행 1년… 72% "갑질 여전"

"선임이 매번 다른 부서원들 앞에서 '일도 못하는 ×' 등 욕설을 내뱉습니다. 퇴사 준비 중인데, 회사에 얘기하니 '정식 조사하긴 힘들다'고 합니다."(여성 직장인 A씨)

"업무 보고 때마다 상사가 '야! ××. 일 못 해 먹겠네'라고 욕설 섞인 폭언을 합니다. 다른 방법이 없어 참고만 있습니다."(직장인 B씨)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16일로 시행 1주년을 맞는다. 하지만 직장 내 괴롭힘이 크게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을 직장 내 괴롭힘으로 볼지 모호한 측면이 있는 데다, 별다른 처벌 규정이 없어 현장에서 잘 정착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6/2020071600204.html
목록

WHY케이휘슬인가?

케이휘슬은 비영리단체인 사단법인 한국기업윤리경영연구원이 투명한 사회를 바라는 노력의 산물입니다.

  • 박사급 자문들에 의해 개발된 특허기술로 케이휘슬은 운영됩니다.

케이휘슬 플랫폼의 핵심은 완벽한 익명성 보장입니다. 2중의 방화벽과 128비트 암호화 기술을 통해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최고의 컴플라이언스 플랫폼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TOP

케이레터 신청하기

케이레터 신청하기

이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