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보광장

News Top 3

제목 [아주경제(202006.14)] AI 얼굴인식 美 경찰에 안 팝니다... 국내 IT 업계는 시장 확대만 골몰 대조적
등록일 2020-06-26 06:20:45 조회수 189
https://www.ajunews.com/view/20200614101834926
AI 윤리의 이슈를 제기한지는 무척 오래되었습니다. 최근 3~4년 사이에 AI 윤리, 즉 알고리즘 윤리가 우리 삶의 실질적인 문제로 대두되었습니다. 아파고의 등장도 무관하지 않겠지요. 자율주행차에 드론택배까지 이미 우리 생활 속에 훅 들어와 버린 사안이어서 선정하였습니다. 다시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딜 바랍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미국 빅테크 기업들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얼굴인식(컴퓨터비전)'이 인종차별을 고착화할 우려가 있다며 관련 기술 개발을 중단하거나, 기술을 경찰과 같은 관공서에 제공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AI 기술 개발 못지않게 윤리적인 활용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다. AI 기술 확대에만 집중하고 윤리적인 활용에 대한 고민이 부족한 국내 IT 업계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14일 AI 업계에 따르면, IBM,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AI 기업이 AI 얼굴인식 기술 개발을 중단하거나, AI 얼굴인식 기술을 미국 경찰에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략)


목록

WHY케이휘슬인가?

케이휘슬은 비영리단체인 사단법인 한국기업윤리경영연구원이 투명한 사회를 바라는 노력의 산물입니다.

  • 박사급 자문들에 의해 개발된 특허기술로 케이휘슬은 운영됩니다.

케이휘슬 플랫폼의 핵심은 완벽한 익명성 보장입니다. 2중의 방화벽과 128비트 암호화 기술을 통해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최고의 컴플라이언스 플랫폼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TOP

케이레터 신청하기

케이레터 신청하기

이름

이메일